화순전남대병원 ‘5대암 빅데이터 센터’ 선정

대장·폐·간·유방·전립선암 등 정부 낙점,국립암센터 연계 표준 임상 데이터 구축 앞장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09/19 [11:31]

화순전남대병원 ‘5대암 빅데이터 센터’ 선정

대장·폐·간·유방·전립선암 등 정부 낙점,국립암센터 연계 표준 임상 데이터 구축 앞장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09/19 [11:31]

▲     ©화순투데이

 

화순전남대학교병원(원장 정신)이 대장암··폐암·간암·유방암·전립선암 등 5대 암 빅데이터 센터로 선정돼 관련 암종별 표준 임상데이터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화순전남대병원은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사업공모에서 헬스케어 분야의 빅데이터 센터로 분당서울대병원·서울대 산학협력단과 함께 선정됐다.

 

이를 계기로 대장암··폐암·간암·유방암·전립선암 등 5대 암종별 진단데이터·치료와 추적관찰 데이터 등 표준 임상데이터를 생산·구축, ‘빅데이터 플랫폼으로 지정된 국립암센터와 연계해나갈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202112월까지 진행되며, 9억원을 지원받게 된다.

 

정부는 이같은 암환자 대상의 빅데이터를 국가 단위의 암 진단과 치료 결정, 항암치료제 연구개발 등에 활용해 향후 효과적인 암 예방·진단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사업은 헬스케어 등 우리 사회의 10개 주요분야에서 거점역할을 맡을 센터를 선정, 빅데이터 네트워크를 구축해 국민들의 삶 개선에 도움을 주려는 대형국책사업이다.

 

 

화순전남대병원의 5대암 빅데이터 센터장인 민정준 의생명연구원장은 한국을 대표하는 암특화병원으로서, 국가 단위의 암 진료정보 공유를 통한 신뢰도 증진과 암 진료수준의 향상이 기대된다병원의 정보전산능력을 한층 강화시키는 부수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2019 화순 국화향연 25일 팡파르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