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자 쌓이는 한전자회사,공대 설립비용 떠안나” 보도 관련 해명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09/18 [11:40]

“적자 쌓이는 한전자회사,공대 설립비용 떠안나” 보도 관련 해명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09/18 [11:40]

한전공대 설립에 최대 1조원이 넘는 비용 소요가 예상되는 가운데, 한전이 이 비용을 자회사와 공동부담하는 방안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탈원전·석탄 정책 등으로 자회사의 부채비율이 늘어난 상황에서 부담을 가중시킨다는 비판을 제기한 16일자 서울경제 보도에 대해 한전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현재 한전공대 설립 관련 한전과 자회사 간 분담범위, 금액 등에 대해 아직 정해진 바는 없으며, 자회사의 한전공대와의 연구개발협력 의지와 재무 여건 등을 고려하여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해외사업 추진 관련 인력양성과 기술개발 및 기업이미지 제고를 위하여 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 등에 한전과 자회사가 공동 출연한 사례가 있으며, 한전공대 설립 및 운영 소요자금 계획을 포함한 대학설립 기본계획은 범정부 차원의 한전공대설립지원위원회(균형위 주관)에서의결하여 개교까지는 한전과 자회사가 부담하고, 개교 이후 정부와 지자체도 함께 분담하는 것으로 확정하였으며, 주체별분담금액은 향후 구체적인 논의를 통해 마련할 계획이라고 한다.

 

한전공대 기본계획 용역을 수행한 글로벌 컨설팅사인 AT커니는 에너지 신산업 분야의 기술 개발을위해서는 한전공대와 전력그룹사 간 긴밀한 R&D 협력체계가 필요하다고 제안한 바 있다.

 

 

한전과 자회사는 한전공대를 중심으로 기술역량과 전문인력 확보를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으로 국내에 5대 이공계 특성화 대학이 있고 학령인구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중복투자 가능성 등을

충분히 고려하여 설립필요성을확인하였고, 우려를 극복할 수 있도록 대학을 설계했다고 한다.

*AT커니 보고서 : 기존 대학과의 차별성 확보 및 중복투자 해소 등을 위한 세계 유일 에너지 특화 산학연 클러스터 대학’, 학부 1백명, 총정원 1천명의 작지만 강한 대학등 제시

 

한전공대 설립 시 국가 에너지 R&D 경쟁력 제고 및 전문인력 양성,에너지밸리 완성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국가 에너지 산업 및 교육 전반을 혁신하는 촉매 역할이 가능하고 KAIST, POSTECH, UNIST 설립

당시에도 여러 우려가 있었으나,결과적으로 새로운 대학 설립을 통해 국가 과학기술 및 경제 발전은 물론

기존 대학의 혁신에 기여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한전이 적자이기는 하나, 재무구조는 글로벌 기업이나 국내 주요 공기업 대비 견실한 수준이며,

한전의 연구개발비 활용 및 정부·지자체의 재정지원 방안도 다각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한다.

*부채비율(‘18) : 한전160%, EDF477%, E.on734%, LH283%, 가스공사367%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농협화순군지부, 무등산에서“화순국화축제”홍보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