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축협 사건 재판 피의자 검찰 징역형 구형

장민구 기자 | 기사입력 2019/09/18 [09:23]

화순축협 사건 재판 피의자 검찰 징역형 구형

장민구 기자 | 입력 : 2019/09/18 [09:23]

17일 광주지방법원 202호 법정에서 열린 화순축협 선거 관련 공판에서 검찰은 증거심리 후 임 모씨 징역 2년과 추징금,서 모씨 징역 2년 추징금,고 모씨 징역 1년 추징금 그리고 고소 당사자이자 피의자 송태평 씨에게 징역 2년6월에 추징금을 각 각 구형했다. 

 

이 밖에도 심리중 밝혀진 바에 의하면 수 명의 조직책급 조합원 등에게 기백만 원씩의 선거 자금을 전달하고 이들이 각 지역별로 여러 명의 조합원에게 금품을 살포한 정황이 드러나 향후 관내 많은 이들이 기소와 함께 수 백에서 수 천만 원의 벌금이 부과 될 것으로 보여 큰 파장이 예상된다.

 

심리중 피의자 변론에 나선 변호인들은 한결같이 불법 선거를 기획하고 지시한 주체가 송 전 조합장임을 주지시키고 부각 시키기 위해 질문을 유도했지만 송 전 조합장은 그들이 먼저 손을 내밀었고 자신은 타 후보자들이 살포하고 있다고 소문난 금액에 해당하는 액수를 전달했을 뿐이라는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송 전 조합장은 지난 2019년 2월 경부터 3월 선거 전까지 수 차례에 걸쳐 임 모 씨에게 수 천만 원을 전달했는데 2월 중순 경 모 교회 마당 구석에서 60여 명에게 뿌릴 불법 자금 2,400만원 전달,같은 달 민 모씨,홍 모씨 등에게도 수 백만 원의 불법 자금을 임 모씨를 통해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3월 초순 경에도 축협 향청지점에서 김 모씨에게 300만 원을 전달하는 등 전방위적인 불법 선거가 자행되었는데 결과적으로 낙선한 송 전 조합장이 임 모씨가 선거 당일 새벽 집으로 찾아 와 다 쓰지 못했다며 1,190만원을 돌려 주고 당선된 조합장을 도왔다는 소문이 끊이지 않는 것은 물론 선거 후 조합내에서 실세로 행세하고 있다는 것에 소문이 사실이라고 판단 격분하여 고소에 이르렀다고 실토했다.

 

한편 1심 선고 공판이 오는 10월 10일 오전 10시 광주지방법원 202호 법정에서 예정 되었는데 재판장은 주범과 종범을 누구로 귀결시키는 가에 따라 양형을 정할 것으로 보여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이 사건을 계기로 향후 관내 선거에서 그 어떤 불법 선거도 재발되지 않는 시금석이 되길 기대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2019 화순 국화향연 25일 팡파르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