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진 전 화순전남대병원 교수의 ‘환자 사랑’

병원·전남대 의대에 각 1천만원 기부 진료·사회공헌 앞장…지난달 정년퇴임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09/06 [16:40]

김영진 전 화순전남대병원 교수의 ‘환자 사랑’

병원·전남대 의대에 각 1천만원 기부 진료·사회공헌 앞장…지난달 정년퇴임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09/06 [16:40]

 

▲ 김영진 교수     © 화순투데이

지난달 정년퇴임한 화순전남대학교병원 대장항문외과 김영진 전교수가 최근 병원과 전남대 의과대학에 발전기금 1천만원을 각각 기부했다.

 

2대 화순전남대병원장과 제29대 전남대병원장을 역임한 바 있는 김 전교수는 특히 지난 3월 화순전남대병원 전직원들이 뽑은 친절직원으로 선정될 만큼, 퇴임하는 날까지 수술과 진료에 앞장서며 환자 사랑을 실천했다.

 

2004년 화순전남대병원 개원 당시 첫 수술을 집도하기도 했던 김 전교수는 대장암·위암 분야의 명의로 두각을 나타냈다. 위암수술 5,000, 대장암 수술 3,000, 복강경을 통한 대장암 수술 800례 등을 통해 암환자를 치료했다.

 

국내외 학술지에 대장암과 위암 관련논문을 294편이나 게재했다. 그 중 86편의 논문은 국제학술지에 게재돼 널리 알려졌고, 25권의 국내 외과학 교과서를 저술하는 데도 관여했다. 150여회에 달하는 강연을 통해 후학들의 양성에도 헌신했다.

 

병원 경영에서도 능력을 발휘했다. 지난 2006년부터 2008년초까지 화순전남대병원장을 맡아 암분야 전국 5대병원으로 도약하는 데 기여했으며, 병원내에 전남지역암센터를 설립했다. 지난 2008년부터 2011년초까지 전남대학교병원장으로서 어린이병원과 권역관절센터 등을 유치, 빛고을병원의 토대를 마련하기도 했다.

 

지역사회를 위한 공헌과 사회활동에도 앞장섰다. 광주5·18민주화운동 보상심의위원으로서 5·18부상자들의 아픔을 치유하는 데 힘썼고, 성폭력구제기관인 호남해바라기센터장을 맡아 봉사했다. 지난 2015년 광주 유니버시아드대회 선수촌 병원장 겸 의료단장을 맡아, 메르스가 창궐한 가운데서도 대회의 성공개최에 이바지했다.

 

학회 활동으로는 대한외과학회 회장, 대한대장항문병학회 회장, 대한암학회 부회장, 대한복막암학회 부회장 등을 역임, 이 지역의 위상을 높이고 학문발전에 기여했다. 여러 학술대회에서 많은 상을 받았다.

 

1997년 대한대장항문병학회 에보트 학술상’, 2004년 대한위암학회 로슈 학술상을 수상했고, 2017무등의림상을 비롯해 10여 차례에 걸쳐 각 학회로부터 공로패와 표창패를 받았다.

 

직원들이 신바람나게 일할 수 있는 병원, 환자들이 행복해하는 병원을 만들어달라는 퇴임인사를 남긴 김 전교수. “의사의 기본덕목은 환자에 대한 애정임을 강조해온 그는, 정년퇴임 이후 전북 고창에 있는 석정웰파크병원 암면역센터장을 맡아 환자 사랑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행정안전부 “9월 재산세, 모바일로 편리하게 납부하세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