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회 추억의 충장축제‘ D-30, 개최준비 ‘착착’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09/01 [13:31]

‘제16회 추억의 충장축제‘ D-30, 개최준비 ‘착착’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09/01 [13:31]

 추억, 세대공감!’ 주제로 추억의 영화, 청바지, 아시아 콘셉트 선봬

 

 

▲     © 화순투데이


대한민국 최대의 도심 길거리 문화예술축제인
16회 추억의 충장축제개막이 30여 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성공개최를 위한 축제준비가 착착 진행되고 있다.

 

동구는 축제 세부 프로그램 및 개막식 무대, 연출 구성안을 확정하고 시설, 프로그램 운영을 종합적으로 점검하는 등 성공적인 축제 개최를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올해로 16회째를 맞는 충장축제는 추억, 세대공감!’을 주제로 오는 102일부터 6일까지 5일간 국립아시아문화전당과 5·18민주광장, 충장로·금남로·예술의거리 일원에서 펼쳐진다. 축제 콘셉트는 청바지, 추억의 영화, 아시아. 프로그램 전반에 추억을 상징하는 콘텐츠를 담아 축제의 정체성을 살리고, 뉴트로 시대에 부합하는 6개 분야 40개 프로그램을 준비해 그 어느 때보다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축제 킬러콘텐츠인 충장퍼레이드는 올해도 다양한 참여자들이 준비한 새로운 콘텐츠를 선보인다. 광주시 5개 자치구별로 특화퍼레이드를 펼치고, 13개 동, 동아리, 다문화가족 등 총 60개 팀 5천여 명이 퍼레이드에 참여한다. 특히 퍼레이드 종료 후 참여자들과 관람객이 함께 모여 펼치는 대동한마당 행사는 시민참여축제의 묘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지난해 인기몰이를 한 테마의 거리는 올해 확대 운영된다. 신서석로 인근 120m에 걸쳐 조성될 테마의 거리는 광주이야기를 담은 우다방, 중앙국민학교, 충장파출소를 비롯해 전파사, 미용실, 사진관, 문방구, 만화방 등 16개 추억 세트장이 설치된다. 당시 젊은이들의 생활과 문화를 주제로 한 마당극이 공연되고 추억의 포토존 5개소도 마련된다.

 

드레스코드인 청바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전면에 활용된다. 시민들이 기부한 750여 벌의 의류를 활용해 축제 곳곳에 상징조형물을 만들고 리폼경연대회도 열린다. 청년들로 구성된 청바지 서포터즈의 활약도 눈길을 끈다. SNS를 통해 충장축제를 적극 알리는 한편, 지난 29일 서울역광장에서 플래시몹을 선보이며 리플릿을 배부하는 등 축제 홍보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축제기간에는 지원된 청바지와 청자켓을 입고 축제장 곳곳을 누비며 축제마스코트로서 활동할 예정이다.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시장을 위한 아시아적 가치도 야심차게 선보인다. 아시아음식문화지구에서 개최되는 아시아컬처&푸드페스티벌과 연계해 아시아 유명 퍼포먼스팀이 고품격공연을 펼친다.

 

또 실제 대학가요제 출신 가수들의 기획공연과 흘러간 옛 노래를 감상할 수 있는 대학가요제 리턴즈’, 젊은이들의 패기와 열정을 엿볼 수 있는 레트로댄스 경연대회는 전국단위 참가자들의 수준 높은 공연을 만나볼 수 있다.

 

이 외에도 충장 달빛캠핑, 칠석고싸움놀이, 프로레슬링, 전국 주민자치센터 문화프로그램 경연대회 등 다양한 참여·체험 프로그램들이 방문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임택 동구청장은 해마다 새로운 시도를 통해 변신을 꾀해오고 있는 충장축제가 올해는 추억의 영화라는 아이템으로 관람객들에게 추억앓이를 선사할 것이다면서 추억의 충장축제가 다양한 계층을 만족시키는 화합과 어울림의 축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개최준비에 만전을 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행정안전부 “9월 재산세, 모바일로 편리하게 납부하세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