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작"밀림,그 끝에 서다"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08/16 [17:30]

신작"밀림,그 끝에 서다"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08/16 [17:30]

▲     © 화순투데이

전남 화순군 동면 경현길 126-50 산골에 살면서 자연과 함께 작품에 몰두하고 있으며,지난 2009년 광주일보 신춘문예에 동화 또야또 아줌마가 당선되었고 제11회 푸른문학상에서 청소년 소설로 새로운 작가상을 수상한 정해윤 작가의밀림, 그 끝에 서다」를 소개한다.

 

 다음은 책 출간 서문과 작가 프로필이다.

 

조금은 불편하지만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것들에 대한 소중한 이야기들

 

요즘 아이들은 종종 아프다.

개인적인 이유가 대부분이지만 그 개인적인 이유라는 것이 큰 틀에서 비춰 보면 오로지 개인의 문제가 아님을 알 수 있다.

 

사회와 전통적 시스템 밖의 아이들!

 

대부분 주변의 도움이나 보호를 받지 못하는 아이들이다. 상황이 조금씩 다를 뿐 그들은 지독히 앓고 있다. 그렇다면 시스템 속 청소년은 어떤가. 그들을 둘러싼 현실은 염려하지 않아도 될 만큼 안전한가. 또한 그들은 폭력의 문제에서 자유로운가. 청소년이 처한 현실이란 생각처럼 안전하지 않다.

 

가정과 학교, 사회의 무분별한 폭력에 노출되어 자유롭지 못하다. 현실에서 발생하고 있는 청소년 범죄는 청소년의 전유물이 아니다.

 

사회 전반에 걸쳐 나타난 문제를 굳이 청소년의 문제로 꼭 집어 말하는 것과, 그것을 부각시키는 것은 사회의 문제를 약화시키기 위한 기성세대들의 잘못이라 할 수 있다.

 

특히 사회적 이상현상이 마치 청소년의 전유물인 것처럼 기사화되는 일은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사랑받지 않고자 태어난 사람은 세상 어디에도 없다!

 

작가 정해윤은 짧지만 선 굵은 이야기들로 우리시대 상처받은 청소년을 위로한다.

 

저자 소개 

작가 정해윤

2009년 광주일보 신춘문예 동화 또야또 아줌마 당선

11회 푸른문학상에 청소년 소설 밀림, 그 끝에 서다새로운 작가상 수상

역작으로 똥통에 살으리랏다, 문제는 타이밍이야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행정안전부 “9월 재산세, 모바일로 편리하게 납부하세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