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시, ‘천년 전라도 중심 나주의 재발견’학술포럼 개최

고려․조선시대부터 구한말, 일제강점기 까지 나주의 의향정신 가치 재정립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08/11 [11:52]

나주시, ‘천년 전라도 중심 나주의 재발견’학술포럼 개최

고려․조선시대부터 구한말, 일제강점기 까지 나주의 의향정신 가치 재정립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08/11 [11:52]

남도의병역사공원유치를 염원하는 전남 나주시의 발걸음이 연일 뜨거워지고 있다.

 

▲ 릴레이 응원 영상     © 화순투데이


지난
725일 시민 1,000여 명으로 구성된 유치위원회 발족에 이어, ‘학술포럼’, 시민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SNS릴레이 응원메시지등 남도의병역사공원 유치를 위한 다양한 활동이 펼쳐지고 있는 것.

 

나주시(시장 강인규)는 오는 12일 오후 2시 시청 대회의실에서 천년 전라도 중심 나주의 재발견이라는 주제로 남도의병역사공원 유치를 기원하는 학술포럼을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시는 이번 학술포럼을 통해 전라도 의병정신의 산실(産室)인 나주의 의향 정신 가치를 재차 규명하고, 지역사회를 넘어 대내·외로 확산시킬 계획이다.

 

포럼은 전문가(교수) 주제 발표인 나주의 재발견종합토론 및 질의응답순으로 진행된다.

 

1부 주제발표는 한정훈 목포대교수, 김덕진 광주대교수, 조원래 순천대 명예교수, 배항섭 성균관대 교수, 박진우 5·18기념재단 연구실장 등 분야별 교수, 전문가를 초청, 고려·조선시대부터 구한말, 일제강점기에 이르기까지 나주가 전라도 주인으로 살아온 역사적 발자취를 조명, 국난의 시기마다 발휘해온 구국·의향정신을 재정립하고, 계승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2부 종합토론은 김희태 전라도천년사편찬위원을 좌장으로, 고려의 도시 나주역사 조명을 위한 제안, 의향 나주의 위상 정립을 위한 제안 등 5개 주제별 토론과 이에 대한 패널, 참석자 간 질의응답이 진행될 예정이다.

 

나주시와 더불어 나주시민들의 남도의병역사공원 유치 운동도 주목받고 있다.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메시지 파급력이 큰 페이스북’, ‘밴드’, ‘블로그등 사회관계망 속 응원 동영상을 릴레이로 게시, 역사공원 나주 유치의 당위성을 적극 어필하고 있는 것.

 

지난 7일 이·통장 협의회에서 시작된 릴레이 응원 동영상은 나주고등학교, 나주학생독립운동기념관, 나주시 대학생행정체험단으로 이어졌으며, ··동 기관·사회단체를 비롯한 나주시 전 지역으로 확산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나주시는 올해 70주년을 맞은 815일 광복절에 앞서 남도의병역사공원 유치를 기원하는 의미에서 810일부터 태극기를 조기 게양하기로 했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전라도 의향정신은 전라도 중심지였던 나주의 선비정신과 경제적 기반 위에서 태동하였고, 임란부터 해방까지 나주인이 남도 역사의 주인공으로 활약하였음을 역사가 증명하고 있다, “앞으로 시민들의 하나 된 힘을 바탕으로 전라도 정도 천년의 역사 위에 나주가 새로운 천년의 근본을 세워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기장군수 안하무인 군의원 질의 내내 버럭버럭 원천봉쇄 난장판 만들어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