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4개 섬 신안에는 어떤 생물들이 살고 있을까?

멸종위기 풍란, 흰꼬리수리 등 12개 분류군 5,532종 문헌조사로 확인

박귀월 | 기사입력 2019/07/18 [00:42]

1004개 섬 신안에는 어떤 생물들이 살고 있을까?

멸종위기 풍란, 흰꼬리수리 등 12개 분류군 5,532종 문헌조사로 확인

박귀월 | 입력 : 2019/07/18 [00:42]

▲불볼락(사진= 신안군청 제공)

[대한뉴스통신/박귀월 기자]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천사섬 신안에 분포하는 생물종을 파악하기 위해 1967년부터 2019년까지 척추동물 등 12개 분류군의 기존 연구자료 250편을 분석한 결과 총 5,532종을 확인하였다고 전했다.

특히 풍란, 흰꼬리수리 등 76종의 멸종위기 야생생물이 포함되어 있으며, 그동안 산재해 있던 생물상 자료를 섬과 종별로 총정리하였다.

이러한 자료는 홈페이지에 공개할 예정이며 각 섬의 생물상 현황을 체계적으로 파악할 수 있어 자연환경 보전 및 관리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우리나라에 자생하는 생물은 동물, 식물, 세균 등 26개 분류군 50,827종이 알려져 있다. 이중에서 주요 생물종인 척추동물, 무척추동물, 곤충, 관속식물, 해조류 등 12개 분류군(40,130종)에 대한 기존 조사를 총합한 결과 신안군에서5,532종(15.3%)이 확인되었다.

특히 조류는 406종이 기록되어 우리나라 전체 조류 527종 중 77%를 차지하였고, 관속식물은 2,557종으로 41.3%였다.

주요 보호종으로 멸종위기 야생생물은 뿔쇠오리 등 76종, 한반도 고유종은 참달팽이 등 118종, 보호대상 해양생물 23종, 천연기념물 36종이 관찰되었다.

또한 종의 분포에 있어서도 멸종위기종인 풍란은 영산도 등 5개 섬, 수달은 107개 섬에서 관찰되었다.

이번 문헌자료 분석은 신안 섬의 생물다양성을 파악하기 위한 첫 단계이다. 문헌조사가 분석된 섬은 총 643개이며, 약 380개의 섬에 대한 생물상 정보는 아직 파악하지 못하였다.

또한 각 섬별로 조사된 문헌수가 1∼87회로 차이가 나고 우리나라 전체 생물상의 26개 분류군 중, 12개 분류군에 대한 정보만 정리하였을 뿐이다. 따라서 조사, 분석이 확대되면 신안군에 서식하는 생물종은 더욱 늘어나게 될 것이다.

군은 이번 문헌조사 결과를 홈페이지에 공개할 계획이며 더 많은 조사와 연구로 이어지길 기대하고 있다.

신안 섬에 자생하고 있는 생물종에 대한 유전적 변이와 조사가 진행되지 않은 섬에 대해서도 자체 조사를 진행하여 생물다양성 보전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원본 기사 보기:대한뉴스통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기장군수 안하무인 군의원 질의 내내 버럭버럭 원천봉쇄 난장판 만들어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