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 능주 주민들, 풍년 기원 ‘능주들소리’ 공연 펼쳐

신명 나는 마을 축제 성황리에 열려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06/15 [14:28]

화순 능주 주민들, 풍년 기원 ‘능주들소리’ 공연 펼쳐

신명 나는 마을 축제 성황리에 열려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06/15 [14:28]

신명 나는 마을 축제 성황리에 열려

 

▲     © 화순투데이


14
일 화순군 능주면 지석강변 들녘에서 지역 주민과 관광객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풍년을 기원하는 능주들소리모내기 공연이 펼쳐졌다.

 

주민들이 직접 논으로 들어가 모를 심으면서 들소리를 부르며 공연했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는 지금은 거의 사라지고 없는 논 고사재현이 눈에 띄었다.

 

능주들소리 공연은 마을 주민들이 스스로 행사를 준비하고 마을 축제의 장을 만들면서 지역 마을 축제의 모범사례로 꼽힌다.

 

이날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많은 관광객이 공연에 함께했다. 광주시에서 왔다고 자신을 사진작가 최아무개 씨는 사라져가는 민속놀이를 주민들이 보존하기 위해 스스로 보존회를 만들고 마을축제를 하는 모습이 감동이다고 말했다.

 

한편, 능주들소리는 넓은 벌판을 배경으로 주민들이 직접 농사를 지으며 부르는 노동요로 2013년 화순군 향토문화유산 제65호로 지정됐다.

 

이날 공연은 여섯 마당인 늦은 상사소리, 자진 상사소리, 초벌매기 세우자 타령, 한벌매기 매화 타령, 굼벌매기 개타령, 만드리 장원질 풍장소리 중 늦은 상사소리와 자신 상사소리로 진행됐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한글날 기념 기업들 서체 무료 배포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