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경찰, 보험금 노린 상가 방화범 4명 검거 2명 구속

조순익 기자 | 기사입력 2019/05/16 [18:12]

순천경찰, 보험금 노린 상가 방화범 4명 검거 2명 구속

조순익 기자 | 입력 : 2019/05/16 [18:12]

순천경찰서상가 매장이 화재보험에 가입되어 있는 점을 이용하여 보험금 약 7억원을 직원들이 나누어 갖기로 공모하고 지난 430일 자신들의 매장 안에 있는 탈의실에 방화를 하여 약 35평 규모의 매장을 모두 태우고 수천만 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낸 피의자 4명을 검거, 그 중 2명을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조사 결과, 피의자들은 자연발화로 화재가 발생한 것처럼 위장하기 위해 헬륨풍선을 사용, 매장 내 CCTV를 가린 후 직원 탈의실에 의류를 쌓아놓고 그 위에 전열 기구를 켜놓아 발열시켜 화재가 발생하도록 한 것으로 확인됐다.

 

순천경찰서 강력팀은 화재사건을 접수하고 현장에 즉시 출동, 현장수사 중 일과 후 퇴근한 직원들이 경찰보다 더 빨리 화재현장에 와있는 점 등을 수상히 여겨 주변탐문 중 방화가능성 첩보를 입수하여 수사에 착수, 위와 같은 사실을 밝혀냈다.

 

경찰은 추가 범행 등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원본 기사 보기:전남조은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카이스트 수석이 공익신고자가 되면서 생긴 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