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전남대병원 “베트남·카자흐에 ‘의료한류’ 전파”

무료진료·의료세미나 등 펼쳐. 전남문화관광재단 적극 지원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03/08 [17:12]

화순전남대병원 “베트남·카자흐에 ‘의료한류’ 전파”

무료진료·의료세미나 등 펼쳐. 전남문화관광재단 적극 지원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03/08 [17:12]

화순전남대학교병원(원장 정신)이 동남아·중앙아시아 의료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최근 전남문화관광재단(대표이사 조용익) 주관으로 베트남·카자흐스탄 등을 방문, ‘의료 한류를 적극 전파했다.

 

▲ 카지흐스탄 현지 환자를 살펴보는 정 신 원장     © 화순투데이


정신(신경외과) 원장과 고양석(간담췌외과이동훈(이비인후과) 교수 등 의료진은 지난달 27일 부터 지난 4일 까지 베트남 호치민시의 ‘115인민병원을 방문했다. 베트남 의료진들이 참석한 가운데 의료 세미나를 성황리에 진행했고, 현지 환자들을 대상으로 나눔의료 활동도 펼쳤다.

 

화순전남대병원은 베트남 115인민병원과 지난 2012MOU를 체결한 이래 우호협력 관계를 지속해오고 있다. 특히 정신 원장은 지난 2011년 하노이TV를 통해 한국의 뇌종양 명의로 베트남 전역에 소개되기도 했다.

 

지난달 13일 부터 17일 까지는 정 원장과 강호철(내분비대사내과장우열(신경외과) 교수 등이 카자흐스탄의 알마티시와 아티라우시를 방문했다. 알마티는 카자흐스탄의 옛 수도이자 경제중심지며, 아티라우는 카스피해에 위치한 항구도시다

 

의료진들은 현지의 암·뇌종양 환자 100여 명을 대상으로 무료진료를 펼쳤다. 화순전남대병원의 우수한 암치료 역량을 홍보하는 의료 설명회도 병행했다. 환자들의 호응과 의료계의 관심이 높아 현지 TV로 소개되기도 했다.

 

▲ 베트남 의료진과 기념촬영!!     © 화순투데이


베트남과 카자흐스탄에서는 고소득 층을 중심으로 다수의 의료관광객들이 해외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한류 열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한국의 우수 의료 분야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화순전남대병원은 전국 국립대병원 중 유일하게 보건복지부가 선정하는 외국인환자 유치 의료기관으로 지난해 말 지정됐다. 최근 보건산업진흥원이 발표한 외국인 환자 만족도 조사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국내 국립대병원 중 최초로 지난 2010년과 2013년 국제의료기관 인증·재인증을 받아 세계적인 의료 수준을 입증하기도 했다. 이같은 의료 역량을 바탕으로 외국인환자 유치는 물론 해외 의료시장 개척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정신 원장은 그동안 미국, 중국, 러시아, 중앙아시아,동남아시아 등의 의료기관들과 국제적 연계를 꾸준히 강화해왔다"탄탄한 암치료 경쟁력과 저렴한 의료비, 천혜 자연환경과 치유 인프라 등의 차별화된 강점을 바탕으로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와 해외환자 유치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 카자흐스탄 의료진과 함께~~     © 화순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포토/화보/이슈
봉준호 ‘기생충’, 아시아 2번째로 황금종려상 수상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