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광주시장, 5·18 왜곡 처벌법 제정 ‘촉구’

오월단체, 시민사회단체, 정치권, 시민 등 각계각층 1만여명 운집

강성대기자 | 기사입력 2019/02/16 [20:09]

이용섭 광주시장, 5·18 왜곡 처벌법 제정 ‘촉구’

오월단체, 시민사회단체, 정치권, 시민 등 각계각층 1만여명 운집

강성대기자 | 입력 : 2019/02/16 [20:09]

16일 오후 광주 금남로에는 오월단체, 시민 등이 운집한 가운데 한국당 망언의원들을 규탄하는 집회가 열렸다.

▲ 16일 오후 광주시 금남로에서 5.18 역사 왜곡 자유한국당망언 의원 퇴출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이날 참석자들은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망언 의원의 퇴출과 5·18역사왜곡 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는 광주시민들의 함성이 금남로에 울려 퍼졌다.

또 ‘자유한국당 망언의원 퇴출 및 5·18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위한 범시민 궐기대회’가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을 비롯한 지역 정치권과 자치단체장, 5·18단체 회원, 시민단체 회원, 시민 등 1만여명이 운집한 가운데 옛 전남도청 앞에서 진행됐다.


이날 행사는 오월단체와 시민사회단체, 지역 정치권 등을 중심으로 구성된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가 개최한 것으로, 참석자들은 정치적 목적을 위해 5·18을 부정하고 왜곡한 세력들에 대한 강력한 단죄를 한 목소리로 주장했다.


이용섭 시장은 “80년 5월 자행되었던 총칼의 학살이 망언의 학살로 이어지고 있다”며 “5·18민주화운동은 법적으로, 역사적으로 이미 검증받고 세계인들이 인정하는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민주역사인데 자유한국당 망언자들이 5·18을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5·18이 폄훼되고 왜곡되는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이종명, 김진태, 김순례 의원을 자유한국당과 국회에서 제명하고, 검찰과 법원은 망언자들에 대한 고소·고발사건을 엄정하게 수사하고 처리하라”며 “5·18역사왜곡을 발본색원하기 위해 국회는 한국판 홀로코스트 부정 처벌법인 ‘5·18왜곡 처벌 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궐기대회는 5·18역사왜곡 방지법 제정을 다짐하는 각 정당 결의, 오월의 노래 공연, 지만원 처벌과 망언의원 퇴출 촉구, 자유한국당을 규탄하는 퍼포먼스 등의 순으로 진행됐으며 집회 후 5000여명의 시민들은 금남로 일대를 행진했다.


원본 기사 보기:곡성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상가 임차인의 계약갱신거절권 보장” 법안 발의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