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조합, 2019 설 명절 다자녀 가정 지원활동 펼쳐

다자녀가정에 사회적 존중과 응원 문화 확산 기원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02/08 [11:00]

산림조합, 2019 설 명절 다자녀 가정 지원활동 펼쳐

다자녀가정에 사회적 존중과 응원 문화 확산 기원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02/08 [11:00]

산림조합중앙회(회장 이석형)는 2019년 설 명절을 맞아 다자녀 가정에 대한 사회적 존중과 응원 문화 확산을 위한 전국적인 다자녀 가정 지원활동을 펼쳤다. 

 

▲     © 화순투데이


산림조합은 숲을 이루는 나무를 키우듯 우리 사회의 미래인 아이들을 돌보고 함께하는 행복한 사회를 만들고 협동의 정신을 기반으로 나눔 문화 확산을 위해 중앙회를 비롯한 142 회원 산림조합 전체가 참여하는 다자녀 가정 지원 활동을 매년 실시하고 있다. 

※ 2017년도 336다자녀 가정 지원, 2018년도 355다자녀 가정 지원

 

지원활동을 위해 이석형 중앙회장은 1월 31일 충남 보령과 전북 순창 지역의 다자녀 가정과 2월 1일 전남 함평,광주 광산구 지역 다자녀가정을 방문, “2019년 새해, 더 행복하고 화목한 가정을 꾸리시기 바란다.”며 응원하고 “다자녀 가정에 대한 사회적 존중과 응원의 문화가 우리 사회에 뿌리내리길 바란다.”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산림조합은 협동의 정신으로 따뜻한 공동체 실현을 위해 다자녀 가정 지원을 비롯한 경로당 겨울철 땔감(장작)지원, 불우이웃돕기, 사회복지시설 위문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농산촌 지역경제에 기여하고 협동조합의 결속력 강화를 위해 임업인과 조합원의 교육과 견학을 확대하고 조합원 자녀 장학금 지원을 늘려가고 산림자원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더 푸른 환경조성을 위한 묘묙(苗木) 무상지원 활동 등을 펼치고 있다. 

 

   - 산주‧임업인 교육, 선진지 견학 등 : 연평균 14억 원, 23천 명

   - 우수조합원 자녀 장학금 지급 : 연평균 6억 원, 673명

   - 나무 나누기 묘묙(苗木) 지원 : 연평균 5억 원, 124천 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키즈라라,전남대 문화전문대학원·BK21+사업단과 양해각서(MOU) 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