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낙농인들 “불우 암환자 돕자”…9년째 후원금

‘낙농 일사천리회’ 화순전대병원에 매년 500만원 전달…“자녀 동참도 계획”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01/27 [15:23]

지역 낙농인들 “불우 암환자 돕자”…9년째 후원금

‘낙농 일사천리회’ 화순전대병원에 매년 500만원 전달…“자녀 동참도 계획”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01/27 [15:23]

형편이 어려운 암환자들을 돕자는 취지로, 낙농회원들이 후원금을 모아 화순전남대병원에 기부해온 지 어느새 9년째 됐습니다. 내년부터는 후원금액을 좀더 늘리고, 나아가 자녀들에게도 기부 전통이 이어지도록 동참케 할 계획입니다.”

 

▲     © 화순투데이


전남지역 낙농인들의 친목모임인 낙농연합회내 일사천리회’ (회장 서정범. 제일목장 대표) 회원들은 지난 23일 화순전남대병원(원장 정신)을 방문, 후원금 500만원을 전달하며 환하게 웃었다.

 

이들은 지난 2011년부터 매년 후원금 500만원을 병원측에 기부하고 있다. 이 후원금은 불우한 암환자 치료비와 생활안정자금 등으로 쓰이고 있다.

 

곡성·나주·영암·함평·해남 등 전남 각 지역에 거주중인 낙농연 일사천리회회원들은 총 17. 매일 새벽 4시에 일어나 3시간 정도 젖소를 돌봐야 하고 오후 4시 이후에도 어김없이 같은 일과를 반복하다보니 회원간 자주 만날 수는 없지만, 우의와 단합심만은 탄탄하다.

 

▲     © 화순투데이


이 모임의 회원인 박석오(전 낙농육우협회 전남도지회장)씨는 형편이 어려운 암환자들을 돕자고 만장일치로 뜻을 모아 매년 후원금을 전달해온 지 어느덧 9년이 흘렀다회원들의 기부 열의가 뜨거워 매번 모금이 일사천리로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서정범 회장은 우유 소비가 점점 줄어 시름이 깊지만, 우리가 힘든 만큼 어려운 처지에 놓인 암환자들도 늘어나고 있으리라 본다최고 품질의 우유를 생산하는 정성으로, 사회의 그늘진 곳을 향한 나눔활동을 더해가려 한다고 다짐했다.

 

정신 원장은 여러 난관을 딛고 해마다 변함없이 따뜻한 마음을 전해주는 성원에 감사드린다낙농인들의 생명존중 정신을 본받아, 암환자들을 위한 치료와 암정복을 위한 연구에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2019 유아문화예술교육 지원사업 참여기관 모집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