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영구적 사용이 가능한 충전식 OTP 카드 등장

세계최초 충전식 OTP 발생기, 휴대폰 충전 잭으로 충전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9/01/11 [15:14]

반영구적 사용이 가능한 충전식 OTP 카드 등장

세계최초 충전식 OTP 발생기, 휴대폰 충전 잭으로 충전

화순투데이 | 입력 : 2019/01/11 [15:14]

드디어 소비자가 기다리던 충전형 OTP발생기가 나왔다.

 

▲     © 화순투데이


(주)한국프레이밍연구소는 “지난 1월 4일 충전형 OTP발생기가 금융결제원의 OTP공동센터 수용적합성 테스트를 통과하고 충전형 OTP발생기의 본격 영업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기존의 OTP발생기는 일정기간 사용하면 밧데리가 소진되어 급하게 송금을 하려는데 OTP가 나오지 않아 당황하는 경우가 많았다. 특히 해외 출장 중에 OTP발생기가 작동하지 않아 큰 낭패를 보기 일쑤였다.

 

토큰형은 5년, 카드형은 2~3년 정도 사용하면 새로 구입해야 하는데, 언제 교체해야할지 알 수 없기 때문에 많은 소비자들이 필요할 때 송금을 하지 못하는 불편을 겪어 왔다. 국내 OTP 사용자 2,000만 명 중 OTP 수명이 다하여 교체해야 하는 소비자가 매년 400 만 명이 되는데 이들은 모두 중요한 순간에 송금을 할 수 없는  문제에 노출되어 왔었다.   

 

그동안 배터리 교체가 가능한 OTP발생기에 대한 요구가 끊이지 않았고 성급한  소비자는 스스로 OTP발생기를 분해하여 밧데리를 교체해 보려는 시도를 하는 경우도 많았다. 그러나 현행의 OTP 방식은 시간동기화 방식이기 때문에 밧데리 교체를 하는 동안 OTP 발생기 안의 시계가 작동을 멈추기 때문에 밧데리를 교체하는 방식으로는 올바른 OTP 숫자가 나오지 않는 문제점을 해결할 수 없었다. 

 

세계 최초로 충전형 OTP를 개발한 (주)한국프레이밍연구소(대표: 황순영)는 그동안 충전형 OTP발생기가 출현하지 못한 이유를 업계 이기주의로 설명하고 있다.

 

황순영 대표는 “OTP발생기는 계좌이체 시 필수품으로 국내에만 2천만 명, 전 세계적으로 1억 5천만 명이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수명을 5년 이하로 해야지만 매년 교체 수요가 국내 400만 개, 전 세계적으로는 4,000만 개가 발생한다”며 “즉, 수명이 영구적이면 한번 팔고 나서 더 이상 팔 수가 없기 때문에 보안상의 어려움이라는 핑계를 대면서 개발해 오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주)한국프레이밍연구소가 개발한 충전형 OTP발생기는 1.85mm 두께의 카드 형태로 소지가 간편하고 충전 잭은 누구나 갖고 있는 휴대폰 충전잭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편리하다. 특히 충전해야 할 때가 되면 사전에 충전표시를 해 주기 때문에 더 이상 OTP발생기의 밧데리 소진에 따른 예기치 못한 낭패를 예방할 수 있다.

 

충전 시간은 2 시간 정도이며 하루 한 번 사용하는 소비자는 일 년에 한 번 정도 충전하면 계속 사용할 수 있다.특히 충전 시 악성코드의 진입이 불가능한 구조의 보안칩을 사용하였으며, 누설전류를 방지하여 충전하지 않고도 오래 사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주)한국프레이밍연구소는 지난 2014년 ‘도용방지 OTP’라는 논문으로 금융보안연구원과 금융감독원이 공동 주최한 금융 정보 보안 논문상을 수상한 이후 해킹이 불가능한 암호 프로토콜을 연구, 3년간의 개발을 완료해 조만간 휴대폰이나 PC가 감염돼 있어도 해킹이 되지 않는 ‘도용불능 암호카드’의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도용불능 암호카드’는 일회용 거래연동 전자서명이기 때문에 더 이상 매번 보안패치를 다운받지 않아도 되며 공인인증서가 필요 없어질 전망이다.[한국언론사협회 제공]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화순 군립석봉미술관, ‘처음 봄(春)’ 전으로 봄맞이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