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3회 30분 걸으면 요통 발생 위험 21% 줄어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18/12/17 [09:40]

주 3회 30분 걸으면 요통 발생 위험 21% 줄어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18/12/17 [09:40]
▲     © 뉴스포커스

 

일주일에 세 번, 30분씩만 걸어도 요통 발생이 21% 줄어든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연구팀이 성인 만 7천여 명을 분석한 결과, 하루 30분씩, 주 3일 걷는 사람은 거의 걷지 않는 사람보다 요통 발생 위험이 21% 감소했다.

 

일주일에 사나흘 걸으면 요통 발생 위험은 22%, 5일 이상 걸으면 24% 줄었다.

 

허리를 펴고 서서 걸을 땐 양반다리를 하거나 의자에 앉았을 때보다 허리가 받는 무게가 훨씬 줄어다.

 

다리와 엉덩이 근육뿐만 아니라 여기에 연결된 허리 근육도 자극을 받는다.

 

특히 빠르게 걷기가 요통에 좋은데 몸이 앞으로 쏠리는 걸 막기 위해 허리가 더 펴지면서 척추 주변 근력이 더 강해지기 때문이다.

 

온종일 의자에 앉아있는 직장인들은 요통에 시달리기 쉽기 때문에 걷기를 생활화하는 게 더욱 좋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공공개혁시민연합, 전남체육회, 화순군체육회 특정감사 촉구 규탄집회 예정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