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군, 지역경쟁력지수 평가 36위 쾌거

동아일보와 한국농촌경제원이 2년마다 평가
전국 159개 기초생활권 시군대상, 생활서비스 지수 부문 2위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8/11/29 [14:05]

화순군, 지역경쟁력지수 평가 36위 쾌거

동아일보와 한국농촌경제원이 2년마다 평가
전국 159개 기초생활권 시군대상, 생활서비스 지수 부문 2위

화순투데이 | 입력 : 2018/11/29 [14:05]

화순군(군수 구충곤)은 동아일보와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2년마다 평가하는 지역경쟁력지수(RDI)에서 꾸준히 50위권 내에 이름을 올리고 있으며 올해 36위를 차지했다고 29일 밝혔다.

 

▲화순군청사 전경     ©화순투데이

 

지역경쟁력지수 평가는 2009년 시작되어 2010년 부터는 2년에 한 번씩 진행하고 있다. 지역경쟁력지수는 각 지역이 차별화된 발전 전략을 모색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개발된 지수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자체 개발한 지역발전지표를 기초로 하면서 생활 서비스, 주민 활력, 지역 경제력, 삶의 여유 공간 등 4개 부문 총 20개 세부지표로 구성되어 있다.

 

화순군은 명품화순교육 실현 5개년 계획을 통해 공교육 육성에 집중하여 교육이라는 키워드로 성장을 도모하고 있다.또한 전국 159개 기초생활권 시군을 대상으로 한 지역경쟁력지수 평가에서 생활서비스 지수부문 전국 2위를 기록했다.

 

생활서비스 지수는 기초생활, 교육, 보건·복지 등의 여건을 중점 평가하며, 이 지수의 최상위 5개 지역 중 군 단위 지역은 화순군이 유일하다. 대도시에 비해 상대적으로 재정 여건이 열악한데도 효과적인 복지 서비스를 실현해 주민들의 생활 여건을 개선한 것이 높은 평가를 받을 수 있는 요인이었다.

 

▲ 화순전남대학교 병원 전경     © 화순투데이


2004
년 진료를 시작한 화순전남대병원을 중심으로 노인들의 의료복지를 개선하고, 암 치료에 특화된 화순전남대병원은 국내 최고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여, 암 발병률이 높은 노인들이 대도시를 찾지 않고도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어 전남지역 전체의 의료 수준을 높였다.

 

노인 질병 치료와 재활서비스 등을 통합해 군 안에서 모두 해결할 수 있는 원스톱 시스템도 구축하여, 환자들이 재활치료와 간호서비스를 지역에서 받을 수 있으며, 현재 관내 노인요양원, 재가복지센터 등 50여 개의 노인복지 시설이 운영되고 있다.

 

2011년에는 192병상의 화순군립요양병원이 건립되어 암, 치매 등 노인성 질환 치료전문 의료서비스 범위를 확장했으며 병상 점유율은 평균 90%에 달한다.

 

화순군 관계자는 전남대학교 의과대학 이전이 완료되면 의료서비스는 더욱 발전할 것이다, “군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호텔이야,아파트야? 화순 전세형 명품 임대아파트 분양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