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사립유치원 등 국민 분노 커..반부패개혁 두려워 말라“

3차 반부패정책협의회서 "반부패정책 강력히 하라" 강조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8/11/20 [13:27]

문 대통령 “사립유치원 등 국민 분노 커..반부패개혁 두려워 말라“

3차 반부패정책협의회서 "반부패정책 강력히 하라" 강조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11/20 [13:27]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3차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사립유치원 비리 파동, 학사비리, 채용비리, 갑질문화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매우 크다"며, "국민의 일상에서 부딪히는 다양한 부패를 과감히 개혁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늘(20일) 청와대에서 제 3차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한 자리에서 "국민 눈높이가 높아졌는데도, 과거에 관행이었다는 이유로 눈 감고 있었던 게 아닌지 반성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은 권력형 적폐 청산 수사를 믿고 지지해주셨다. 그만큼 공정한 사회를 바라는 국민 기대가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잠시 방심하면 부패는 다시 살아나고 반부패 대책을 세우면 그것을 회피하는 부패 수법이 발전해 새로운 부패들이 생겨난다"며 "한두 번, 한두 회 노력해서 끝나는 문제가 아니고 밑 빠진 독에 물 붓는 것처럼 지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그래서 반부패 정책은 인내심을 갖고 강력하게 그리고 꾸준히 시행해야 하며 반드시 효과를 거둬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국민이 볼 때 그 정부가 그 정부라는 비판을 받기가 십상"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 우리는 부패방지위원회를 신설하고 범정부적인 반부패대책협의회를 운영해 부패인식지수와 국제순위를 높였던 경험을 갖고 있다"며 "우리 정부의 목표는 그 이상으로, 절대 부패에서 벗어나 우리 사회가 전반적으로 투명해지고 공정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공직자의 청렴을 강조한 다산 정약용 선생은 타이르고 감싸주면 바로 잡아줄 수 있지만 타일러도 깨우치지 않고 또 가르쳐도 고치지 않으면 형벌로 다스려야 한다고 했다"며 "그때나 지금이나 반부패 정책의 핵심은 동일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부가 선정한 9대 생활 적폐 근절대책을 보고 받았다.

문 대통령은 "최근 사립유치원 비리 파동, 학사비리, 채용비리, 갑질문화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매우 크다. 국민 눈높이에 제도·정책이 미치지 못한 탓이라고 생각한다"며 "국민 눈높이는 높아졌는데도 과거 관행이었다는 이유로 눈 감고 있었던 게 아닌지도 반성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오늘 회의에서는 생활 적폐를 논의한다. 국민의 일상에서 부딪히는 다양한 부패 문제들"이라며 "공공부문과 공적 영역, 재정보조금이 지원되는 분야의 부정부패부터 먼저 없애야 한다는 의지를 강하게 다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모든 국민이 부패를 감시할 수 있도록 부패 신고에 대한 보상 제도를 확대해야 한다"며 "부패로 얻는 것보다 잃는 것이 더 많도록 작은 부패라도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런 반부패 정책을 통해 우리가 도달해야 할 곳은 청렴한 사람이 존중받고 청렴이 우리의 자연스러운 문화가 되는 사회"라며 "청렴을 바탕으로 한 신뢰가 사회적 자본이 되는 사회"라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부패는 크고 작음이 없다"며 "작은 부패라도 피해자 인생을 바꾸고 대한민국의 운명을 바꾸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대부분의 공무원들이 성실하고 청렴하게 자신의 소명을 다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 그러나 윗물무터 맑아야 한다는 다짐으로 늘 자신부터 돌아보는 자세를 가져야 할 것"이라며 "각 과제별로 소관부처 장관님들이 발표해주시겠지만 우리 사회의 부패야 말로 문재인 정부가 국민에게 한 엄중한 약속임을 거듭거듭 명심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이재수 前기무사령관, 송파구 오피스텔서 투신, “한 점 부끄럼 없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