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폐암검진 인프라 부족…정비 시급”

‘국가폐암검진’내년 시행 대비 의료질관리체계 마련 등 촉구
전남지역암센터 세미나 개최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8/11/04 [17:07]

“광주·전남 폐암검진 인프라 부족…정비 시급”

‘국가폐암검진’내년 시행 대비 의료질관리체계 마련 등 촉구
전남지역암센터 세미나 개최

화순투데이 | 입력 : 2018/11/04 [17:07]

국내 사망률 1위인 폐암을 조기진단하기 위한 국가폐암검진사업의 내년 시행을 앞두고 광주·전남의 폐암 검진 인프라가 부족, 시급히 정비돼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관련 의료질 관리체계 마련을 촉구하는 주장도 더해졌다.

 

▲     © 화순투데이


화순전남대병원
(원장 정신)과 전남지역암센터(소장 주영은)는 지난달 29일 병원내 대강당에서 국가폐암검진사업 시행과 질향상을 위한 지역사회 세미나를 개최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지역내 암검진 의료기관 관계자, 보건소 암검진사업 담당자 등이 참석했다.

 

국립암센터 김열 교수는 기조발표를 통해 이르면 내년 7월부터 만 60세 이상 74세 이하, 30갑년 이상 고도흡연자를 대상으로 국가암검진이 시행된다고 밝혔다. 폐암검진사업의 성공을 위해서는 저선량 흉부CT 촬영, 영상판독, 사후관리 등을 위한 의료 인프라가 필수적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화순전남대병원 박철규 교수(호흡기내과)는 폐암검진 시범사업 결과에 대해 알렸고, 전남대병원 김윤현 교수(영상의학과)는 폐암검진을 위한 저선량CT 판독과 의료질 관리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전남지역암센터 권순석 교수는 전남 남자의 폐암 발생률이 전국 1위로 검진사업 필요성이 높으나, 지정요건을 갖춘 의료기관이 부족하거나 지역별로 편차가 심해 전남도의 대책이 시급하다고 발표했다.

 

주영은 소장은 국가폐암검진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검사·판독을 담당할 영상의학과 의사의 교육과 진단 표준화가 가장 중요하다공단·보건소· 의료기관 등이 협력해 수검률을 높이고, 검사양성 판정에 따른 사후관리 질을 높이기 위한 지역사회 협력체계도 마련돼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전남지역암센터를 포함, 전국 11개 상급종합병원에서 지난해부터 폐암검진 시범사업을 진행했다. 그 결과 2년간 1만명이 저선량CT검사를 받았고, 이 중 63명이 폐암으로 진단됐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류현진, 퀄리파잉 오퍼 수락…203억원에 다저스에서 1년 더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