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잠애산성’삼국시대 축조 가능성 … 고고학계 관심

나주시-(재)나라문화연구원, 6~10월 잠애산성 조사 발굴 진행

화순투데이 | 기사입력 2018/11/02 [12:34]

나주‘잠애산성’삼국시대 축조 가능성 … 고고학계 관심

나주시-(재)나라문화연구원, 6~10월 잠애산성 조사 발굴 진행

화순투데이 | 입력 : 2018/11/02 [12:34]

나주시 다시면 회진리 소재 복암리고분(사적 제404)과 정촌고분 배후에 입지한 산성(山城)잠애산성이 삼국시대에 축조된 석성(石城)’일 가능성이 제기돼 국내 고고학계 관심이 쏠리고 있다.

 

▲ 성벽     © 화순투데이


2
일 나주시(시장 강인규)는 지난 6월부터 10월까지 ()나라문화연구원과 공동으로 잠애산성의 축조시기를 추정케 하는 성벽 분포 범위, 유물, 성벽 내부 생김새 등을 발굴·조사했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번 발굴조사에서 주목되는 점은 산성의 범위다.

 

시에 따르면 가늘고 긴(세장, 細長) 성벽이 산 정상부를 둘러싼 형태의 산성으로 알려졌던 기존 학설과는 달리 발굴단은 이번 조사를 통해 해당 산성이 정상부를 비롯해 동쪽 평탄지까지 확대 분포돼있음을 확인했다.

 

▲ 위성사진     © 화순투데이


또한 산성 성벽 내부는 주로 토석을 이용해 채워졌다
. 성벽 기초는 암반을 그대로 이용했거나, 기반층 상부에 석축 했던 것으로 나타났으며, 보축시설로 추정되는 4.2~4.5m의 구조물도 추가로 확인됐다.

 

특히 동쪽 평탄지에 잠애산성의 초축(初築) 시기를 가늠할 수 있는 백제계 기와, 개배편, 대옹편 등 삼국시대 유물이 수습되면서 이 일대 산성과 관련된 건물지가 분포돼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추가 조사를 통해 잠애산성의 명확한 축조시기뿐만 아니라 성벽의 구조, 내부 평탄지에 대한 건물지 존재여부를 확인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 채움석     © 화순투데이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뤽베송 영화 택시5, 특별 영상 대공개 ‘전설의 귀환’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