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시도지사 15명, 판문점선언 비준동의 촉구

광역단체장 14명과, 원희룡 지사도 동참...남북교류협력도 추진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8/10/31 [11:11]

전국 시도지사 15명, 판문점선언 비준동의 촉구

광역단체장 14명과, 원희룡 지사도 동참...남북교류협력도 추진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10/31 [11:11]

 광역단체장 14명과,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동참.... 대구·경북은 불참 

"여야가 이념이 아닌 국가와 민족의 이익이라는 관점에서 갈등을 봉합하자"

"남북교류협력특별위원회를 만들고 지자체 남북교류협력 사업 함께 추진"

 

최문순 강원도지사(왼쪽부터), 박원순 서울시장,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판문점선엄 국회 비준동의 촉구 기자회견에서 손피켓을 들고 남북교류협력 활성화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 14명과 무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포함한 전국 15개 시도지사들이  31일 4·27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동의와 지방자치단체의 남북교류협력을 위한 입법을 촉구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박남춘 인천시장, 최문순 강원지사 등 3명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 외에도 11명의 민주당 소속 시도지사와 원희룡 지사는 기자회견에는 참석하지 않았지만 성명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국회는 4·27 판문점선언이 한반도 평화와 남북 공동번영에 중요한 계기를 마련했다는 점을 인식하고 비준동의에 나서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회와 정부는 지방자치단체도 남북교류협력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남북교류협력법을 개정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자체 차원에서 다각적인 남북교류협력을 활성화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하고 국회와 정부에 이같이 요청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성명을 발표한 취지에 대해 "당초 접경지역인 인천·경기·강원에서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동의를 촉구하자는 성명 제안이 있었고, 시도지사의 의사를 물어 성명을 내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자유한국당 소속의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는 성명 제안에 동의하지 않았다. 원희룡 지사도 성명 발표 직전 동참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원순 시장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대구든 경북이든 남북협력사업을 함께 추진해야 하기 때문에 성명서에 이름을 올리지는 못했더라도 남북협력의 기본 원칙에는 동의하고 있다고 말씀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어제 전국시도지사협의회 차원에서 남북교류협력특별위원회를 만들고 시도별 중복 사업을 조정하기로 했다"며 "이것은 여야가 따로 없는 문제"라고 말했다.

광역단체장들은 문희상 국회의장과 각 당 원내대표에게도 성명을 발송했다.

 

최문순 강원지사는 "지난 10개월간 많게는 9박10일 일정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부터 평양 주민까지 많은 사람을 접촉하면서 제가 내린 결론은 북한은 개혁·개방을 확실하게 결심하고 이미 진행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 지사는 "(북한은) 그 전제조건인 비핵화도 결정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강조하고 중국의 투자로 이루어진 평양의 택시 회사를 예로 들기도 했다.

 

그는 "(중국의 투자로 이뤄진 택시회사는) 투자금을 회수할때까지는 3대 7, 투자금 회수 이후엔 7대 3으로 북한과 중국이 이익을 배분하는 방식"이라고 소개하며 "북한의 개혁·개방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여야가 이념이 아닌 정확한 사실에 기초해서 과거가 아닌 현재의 관점에서 국가와 민족의 이익이라는 관점에서 진행되고 있는 여러 가지 갈등을 봉합하고 함께 한반도 미래를 위해 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류현진, 퀄리파잉 오퍼 수락…203억원에 다저스에서 1년 더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