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소비자 권익 증진 위한 소통의 장(場) 마련

6개 소비자 단체장 초청해 다양한 의견 청취
전력사업 주요 현안 설명하고, 국민과의 직접 소통 확대

장민구 기자 | 기사입력 2018/10/26 [14:14]

한전, 소비자 권익 증진 위한 소통의 장(場) 마련

6개 소비자 단체장 초청해 다양한 의견 청취
전력사업 주요 현안 설명하고, 국민과의 직접 소통 확대

장민구 기자 | 입력 : 2018/10/26 [14:14]

▲     © 화순투데이


한국전력
(대표이사 사장 김종갑)1025() 서울 한전아트센터에서 한국소비자연맹 강정화 회장 등 6개 소비자 단체장을 초청해 간담회를 열었다.

 

참석단체 : 한국소비자연맹(회장 강정화), 소비자시민모임(회장 김자혜),녹색소비자연대(대표

박인례), 소비자공익네트워크(회장 김연화),한국부인회(회장 남인숙), 에너지시민연대

(사무총장 홍혜란)

 

이번 간담회는 고객들의 이야기를 직접 듣고, 전력소비자의 권익과 서비스 수준

을 높이려는 취지에서 마련되었다.

 

이 자리에서 김종갑 사장은 에너지 패러다임의 대전환 시대를 맞아 한전은 빅데

이터, 인공지능, 사물인터넷과 같은 4차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소비자 단체장들은 사회적 약자의 에너지 기본권 확대 제도 개선 시 변경된

정보의 빠르고 투명한 공개 민원 지역주민들과의 지속적인 대화 온실가스

절감 적극 동참등을 요청했다.

 

김종갑 사장은 소비자 단체장들이 제시한 다양한 의견을 검토해 정책수립과 회사

운영에 적극 반영할 것을 약속하고 한전은 앞으로도 국민, 국회, 정부, 지역사회

활발히 소통하면서 국가경제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다양한 이해관계를 가진 전력사업을 국민들이 정확하게 이해하고 공감

수 있도록 소비자단체가 메신저역할을 계속 해 주길 바란다며 적극적인 관심을 부

탁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류현진, 퀄리파잉 오퍼 수락…203억원에 다저스에서 1년 더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