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유류세 최소 6개월간 10% 인하 추진

이경 | 기사입력 2018/10/16 [09:50]

정부, 유류세 최소 6개월간 10% 인하 추진

이경 | 입력 : 2018/10/16 [09:50]
▲     © 뉴스포커스

 

정부는 휘발유와 경유 등에 붙는 유류세의 인하 폭을 우선, 10%로 추진하고 있다.

 

가장 최근 유류세를 내렸던 10년 전에도 인하 폭은 10%였다.

 

만약, 대책을 공식으로 발표하는 이달 말까지 국제유가가 계속 이상 폭등하면, 인하 폭은 20%로 늘어날 수도 있다.

 

유류세 인하 기간은 일단 6개월로 잡고 있지만, 이 기간에도 기름값이 계속 오르면 기간은 연장할 수 있고, 중간에 기름값이 내려가더라도 최소 6개월은 유지하기로 했다.

 

정부가 유류세 인하 카드를 꺼낸 이유는 무엇보다 기름값 부담을 덜어줘 소비와 투자를 조금이나마 끌어올리기 위해서다.

 

하지만, 국제 유가가 상승세인 건 부담이다.

 

휘발유 값은 지난 한 달 동안만 1리터에 50원이 올랐기 때문에, 이런 추세라면, 세금을 깎아줘도 국민들이 느낄 체감 효과가 크지 않을 수 있기 때문다.

 

2008년에 유류세를 인하했을 때도 국제 유가가 계속 오르면서 기름값은 한 달 만에 유류세 인하 전 가격으로 돌아갔고, 이후 더 올랐다.

 

정부는 심리적인 부담 완화는 물론, 화물차 등 차량 운행이 많은 자영업자들의 비용을 줄이고, 최근 상승 조짐을 보이는 물가를 안정시키는 데도 유류세 인하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포토/화보/이슈
임업 분란 사태 야기한 김재현 산림청장은 즉각 사퇴하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